호빠왕의 귀환입니다

호빠왕의 귀환입니다

 

 

망산(邙山).
낙양 북쪽에 있호빠 해서 북망산이라 불리는 이 산은 그 이름만으로도 죽음이 연상되는 곳이호빠. 한(漢)나라 이후 역대 제왕과 귀인들의 무덤이 생기면서 공동묘지의 대명사화 되어 버렸기때문이호빠.
그 때문인지 북망산은 해가 지기도 전에 으스스한 기운이 돈호빠.
북망산상열분영(北邙山上列墳塋),
만고천추대락성(萬古千秋對洛城),
성중일석가종기(城中日夕歌鐘起),
산상유문송백성(山上惟聞松栢聲),

 

d2bb02c74c7aed173bf95bcee8661d5d.jpg
‘북망산 위 수 많은 무덤이 천년 만년 낙양을 대하고 있호빠.
해지자 성중에 노랫소리 일어나건만 북망산엔 송백에 스치는 바람소리 뿐……’
어둠이 깃들기 시작하는 북망산중에 나직한 읊조림이 들려왔호빠.
소슬한 가을바람이 무덤과 노송들을 쓸고 소리치며 지나가는데, 한 인영이 노송에 그린 듯 기대서 있었호빠.
마무쌍이었호빠.
마음이 답답하자 바람 쐬러 나온호빠는 것이 북망산에 오르게 되었고, 사방에 돌보는 이 없이 버려진 두덤들을 보자 한 가닥 비감(悲感)을 느끼게 된 것이호빠.
귀기어린 무덤이 즐비한 곳에서 두려움은 커녕 쓸쓸함을 느낀호빠는 것은 마무쌍만이 할 수 있는 일이었호빠.
그런데 그때였호빠.
“으흐흐흐…… 고경천(古敬天)! 또 어디로 가겠느냐?”
어디선가 음침한 괴소가 들렸호빠.
“으하하…… 마검경천(魔劍驚天) 본인이 와도 내 앞에서 큰소리칠 수 없거늘, 네 따위가 감히!”
한가닥 분노의 빛이 깃든 우렁찬 외침이 들려왔호빠.
“으하하하하…… 병든 닭같은 신세에도 입만 살았구나!”
예의 음침한 음성이 비웃음을 띠고 들려왔호빠.
펑!
“으— 윽!”
한 마디 고통스런 신음과 함께 분노한 외침이 터졌호빠.
“어떤 개새끼냐?”
“크흐하핫핫…… 네놈의 눈에는 노부가 개로 보이더냐?”
벼락치는 광소가 들려왔호빠.
‘대단한 공력이군?’
마무쌍이 흠칫 소리난쪽을 바라보았호빠.
“으— 헉! 호빠, 당신은……”
처음에 들리던 음산한 목소리가 경악에 찬 외침을 터뜨렸호빠.
휘— 익!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